유암종, 암 보험금을 못 받으신 분



1. 지난 2012.12.13. 대법원에서 유암종에 대하여 경계성종양이라는 취지의 판결(계약자의 상고에 대하여 상고 기각 판결)이 선고(대법원 2012다95820)됐다는 사실은 이미 본 홈페이지 다른 곳에서 이야기한 바 있습니다.



2. 위 대법원 판결이 선고되고부터, 하급심에서도 경계성종양보험금을 지급하라는 판결이 계속하여 선고되고 있습니다.



3. 잘 알다시피 경계성 종양 보험금은 암보험금의 10-20%에 불과합니다.



4. 본 변호사는 지금도 유암종 D37.5 나 D12.8 진단을 받은 환자를 대리하여 법원에서 소송을 진행 중입니다. 이런 소송에서 상대방인 보험회사는 자기들에게 유리하게 선고된 판결문을 제출하여 법원으로 하여금 경계성종양 보험금 지급이 맞다는 판결을 유도하고 있습니다.

 

5. 다만 천만 다행인 것은 본 변호사는 아직은 유암종에 대하여 보험회사에  한 번도 패한 적이 없다는 사실입니다. 위 인용한 판결들은 모두 다른 변호사에 의하여 진행되고 있거나 종결된 사건들입니다.




6. 정말 운 좋게도 변호사는 2013. 4월에도 유암종 사건에 대하여 암보험금을 지급하라는 승소 판결을 받았습니다. 위와 같이 경계성종양보험금을 지급하라는 법원 판결들이 계속하여 선고되는 한복판에서 전혀 다른 판결을 받아낸 것입니다. 




7. 똑 같은 유암종 사건에서 왜 유독 본 변호사는 승소를 하고 있는 것일까? 자랑 같기는 하지만 오랫동안 보험 소송 전문가로서 쌓아온 보험 이론과 경험, 내공 그리고 운(運)이 따라주었기에 가능하였다고 생각합니다. 이미 본 변호사의 운에 대하여는 본 홈페이지 다른 면에서 자세히 적어놓았습니다.




8. 여하튼 대법원과 하급심 판결들이 경계성종양이라는 판결이 선고되면서 된서리를 맞는 곳은 유암종에 대하여 암 보험금을 받아 주겠다고 광고를 해오던 손해사정사들일 것입니다.




9. 근래 보기 드물게 암 보험금에 대하여 몇몇 손해사정사들이 이 분야에 들어와 활동하고 있고 자기들끼리도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이들은 마치 이 분야의 전문가인 것처럼 온갖 미사여구를 사용하여 암보험금을 받아주겠다고 광고를 하면서 호객행